Caroline Kennedy는 JFK의 생명을 구한

Caroline Kennedy는 JFK의 생명을 구한 솔로몬 제도의 아이들을 만납니다.

Caroline Kennedy는

먹튀검증커뮤니티 과달카날 전투 80주년을 맞아 호니아라에 신임 호주 대사가 참석했다.

미국 고위 외교관의 솔로몬 제도 방문에는 2차 세계 대전 중 아버지 존 F 케네디의 생명을

구한 두 남자의 자녀를 만난 새로운 호주 주재 미국 대사인 캐롤라인 케네디(Caroline Kennedy)의 감동적인 개인적인 순간이 포함되었습니다. .

캐롤라인 케네디는 전쟁의 전환점이 된 연합군과 일본군 간의 잔혹한 7개월 간의 육·해상 전투인 과달카날 해전 8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호니아라에 있었습니다.

전투 중 미국 대통령이 된 존 F 케네디는 일본 구축함이 그의 순찰선 PT-109를 치면서 간신히 죽음을 피했습니다.

케네디와 난파된 그의 선원들은 일본이 통제하는 섬에 도착했는데, 그곳에서 적진 배후에서

연합군 요원인 Coastwatchers와 함께 일하고 있던 두 솔로몬 섬 주민 Eroni Kumana와 Biuku Gasa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큰 위험을 무릅쓰고 Kumana와 Gasa는 케네디가 승무원의 곤경에 대해

기록했던 코코넛을 가지고 함께 일하고 있던 호주 해안 감시자에게 다시 가져갔습니다. 이후 순찰선 선원들은 구조될 수 있었다.

캐롤라인 케네디는 일요일 과달카날에서 열린 의식에서 쿠마나의 아들 존 콜로니와 가사의

딸 넬마 아네를 만나 아버지가 조난 메시지를 적었던 코코넛 껍질 복제품을 선물했다. 원본은 보스턴의 케네디 박물관에 있습니다.

Caroline Kennedy는

1News에 따르면 케네디는 선물을 선물하면서 “오늘 이 자리에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오스트레일리아 주재 미국 대사인 캐롤라인 케네디(Caroline Kennedy)가 2차 세계 대전 중

아버지 JFK를 구출한 에로니 쿠마나(Eroni Kumana)의 아들 존 콜로니(John Koloni)를 껴안고 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 주재 미국 대사인 캐롤라인 케네디(Caroline Kennedy)가 2차 세계 대전

중 아버지 JFK를 구출한 에로니 쿠마나(Eroni Kumana)의 아들 존 콜로니(John Koloni)를 껴안고 있습니다. 사진: 주한미국대사관
“저는 아버지가 영광스럽고 자랑스럽습니다. 아버지를 대신해서 받게 되어 기쁩니다. 그가 이곳에 와서 이 메달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콜로니가 말했다.

Kumana와 Gasa는 이벤트의 역사에서 크게 기록되었습니다. 케네디는 1961년 1월 취임식에

남자들을 초대했지만 영국 솔로몬 제도 보호령의 관리들은 그들이 가는 것을 막았다. 대신 두 명의 백인 관리가 참석했습니다.

가사는 2005년에 사망했습니다. Kumana는 2014년에 사망했습니다.

솔로몬 제도의 기념 행사에는 태평양 섬 국가들에게 폭력적인 권력에 굶주린 정권에

대한 새로운 투쟁에 대해 경고한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차관도 참석했습니다.

새벽 추도식에 참석한 셔먼은 “전 세계의 일부”가 전쟁 비용을 잊었거나 과거의 교훈을 무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강압, 압력, 폭력이 처벌받지 않는 도구라고 믿는 지도자들”을 비난했지만 예배에서 연설하는 동안 어떤 이름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녀는 1930~40년대 나치 독일과 일본제국에 대해 “그때 그러한 견해가 얼마나 파산하고 공허했는지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 우리는 또 다른 종류의 투쟁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한동안 계속될 투쟁입니다.”More news

솔로몬 제도의 마나세 소가바레 총리는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행사 프로그램에 이름을 올렸지만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