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컴포트 푸드가 세계로 진출한 방법

한국의 컴포트 푸드가 세계로 진출한 방법
한국 전쟁의 고통스러운 여파로 한 여성의 생존 스튜 조리법이 순식간에 전국에 퍼졌습니다. 이제는 국민들이 좋아하는 간편식 중 하나입니다.F
서울에서 북쪽으로 30km 떨어진 의정부에 있는 오뎅식당의 바랜 노란 벽지에 액자에 걸린 신문 스크랩과 가족 사진이 걸려 있다. 22살 그레이스 문은

한국의 컴포트

토토 부대찌개 냄비 뚜껑을 들어올리자 김구름이 얼굴을 덮었고, 안개가 걷히기도 전에 그녀와 나는 청양고추의

고소한 향에 나를 반겼다. 그리고 살짝 익은 김치. 가마솥에는 햄, 소세지, 다진 고기, 베이컨, 만두, 떡, 정어리 라면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는 붉은 수프에 가득 들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라면을 먼저 홀짝이며 고개를 끄덕였다. “이건 확실히 프랜차이즈 음식과 다릅니다.” 점심 식사를 하며 문은 할머니가 12세 소녀로 탈북한 후 군대 스튜를 처음 접하게 된 방법에 대해 말했습니다. more news

, 그리고 그녀가 어린 시절 할머니에게 그것을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던 방법. 문 대통령은 평양을 탈출한 여행의

트라우마적인 기억을 떠올리게 되더라도 항상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때때로 “한국군 기지 스튜”라고도 불리는

부대찌개는 스팸과 핫도그와 같은 미국산 가공육에 한국의 풍미를 결합한 매운 소시지입니다.

한국의 컴포트

한국전쟁 직후(1950-53) 식량이 부족하던 시기에 만들어졌으며, 오늘날에도 문 대통령의 할머니처럼 여전히 그 음식을 ‘쓰레기 찌개’라고

부르는 일부 나이든 한국인들은 이 음식과 고통스러운 연관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최초의 한미 퓨전 식사가 정확히 어떻게 시작되었는지에 대해서는 몇 가지 설이 있지만,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여기 의정부로 거슬러

올라가는 이 식당의 창업자 허기숙입니다. ,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녀의 이야기를 했습니다. 근처 미군기지에서 먹다 남은 고기를

작은 오뎅가게에서 볶던 적이 있었는데 단골 손님이 밥으로 매운 육수를 만들어보자고 했을 때였다.

허씨는 2013년 BBC와의 인터뷰에서 “그때는 먹을 것이 별로 없었지만 햄과 소시지를 사왔다. 당시 고기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군대 기지에서 밀반입하는 것이었다”고 BBC에 말했다. 병사들이 남기고 간 것은 뭐든지 하고, 기지에서 나오는 대로 스튜를 만들어 내 레시피를 베껴서 전국에 퍼뜨렸다.”

이 요리의 성공으로 허씨는 소박한 가게를 식당으로 탈바꿈시켜 1960년에 오뎅식당을 열었습니다. 곧, 이 요리를 제공하는 식당이 전국 미군

기지 근처에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1966년 린든 B 존슨 미국 대통령이 방한한 후 그가 스튜의 팬이었다는 소문이 돌면서 부대찌개에게 ‘존슨탕’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집에서

요리를 시작했다. 오늘날까지도 지역마다 조금씩 다른 부대찌개에 대한 견해가 있어 어떤 육수(다시마, 멸치, 육수)가

가장 좋은지, 재료를 미리 볶을 것인지, 아니면 미리 볶을 것인지를 놓고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아니다. 여기에 덧붙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