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참전용사의 최근 소설에서 군 성범죄를 다룬다.

주한미군

주한미군 참전용사의 최근 소설에서 군 성범죄를 다룬다.

COVID-19 지연으로 인해 1년 동안 휴직한 후, 가상의 CID 요원인 조지 수에노와 어니 바스콤이 마침내 1970년대 이태원과 한국 전역의 지역을 순찰하며 다시 활동하게 되었다. 

이번에는 친구들을 도우려다 북한 공작원들과 부딪치는 한편 주한미군 계급 내에서 성 전쟁에 휘말리는 모습을 발견하기도 한다.

“워 우먼”은 작가 마틴 리먼의 작품 스에노와 바스콤 시리즈의 15번째 책으로 196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한국에서 활동했던 자신의 기억과 인상을 느슨하게 바탕으로 했다.

“내 이야기 중 어느 것도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한 것은 없다. 나는 그들이 내가 직접 경험했거나 군대에서 20년 동안 듣거나 읽었던 수많은 실제 사건들과 한국에서의 다섯 번의 여행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말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 

리몬은 코리아 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그 후 나는 상상력의 거대한 덩어리, 그리고 스토리텔링의 아큐멘을 더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수년 동안 한국에 있는 50여 개의 군사시설 대부분이 아니더라도 많은 곳을 방문했다. 

나는 심지어 비번인 시간 동안, 그들이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서 내 스스로, 민간인 복장을 하고 몇몇을 가기도 했다. 

종종 지역 GI들이 의심스러워져서 CID에 대해 속삭이기 시작하곤 했다. 

솔직히 그것은 나중에 조지 수에노와 어니 바스콤 시리즈가 된 사상의 시초였다. 

재테크

내 두 수사관이 끊임없이 지역 군인들의 의심과 적개심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GI는 영토가 매우 넓으며, 종종 비이성적으로 그러하다.”

이 이야기는 두 형사가 용산기지 기밀문서 보관소의 출처인 퍼스트 클래스 하비 하사의 실종 사건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된다.

주한미군 하비 하사는 항상 “요즘 이상한 일은 없었나?”라는 캐치프레이즈 때문에 “이상한 일은 없었나?”라는 별명이 붙었다. 

사라진 NCO와 함께 사라진 기밀문서를 찾기 위해 이태원을 샅샅이 뒤지는 동안, 그들은 또한 기자 친구 케이티 버드 워싱턴을 한국 감옥에서 구출해야 한다.

그녀가 한 미국 장군이 사적인 파티에서 자신을 너무 즐기는 모습을 촬영하는 것이 들킨 후에. 

앞의 책 “GI 기밀”에서 소개된 Byrd는 “해외 관찰자”라는 별명을 가진 해외 관찰자(The Externational Observer)에서 일하며,

1966년부터 1975년까지 운영된 실제 해외 주간지를 바탕으로 한다. 

등장인물들이 포커스 렌즈 전쟁 연습을 위해 현장에 나가면, 두 줄거리가 합쳐지기 시작하고, 판돈이 높아진다.

저자에 따르면 1970년대 중반의 이야기인 “아마도 75년 중반”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오늘날 제기된 많은 핵심 줄거리들, 특히 군 성범죄에 대한 언급은 여전히 신선하다. 

올해 초 한국 군대에서 성범죄를 잘못 처리한 결과 몇 건의 자살사건이 보도된 후, “전쟁여성”이 유사 사건을 완전히 우연으로 묘사한다는 것은 믿기 어렵지만,

출판 시기는 작년에 이 책을 다 썼기 때문에, 리몬이 그렇게 계획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거의 없다.

리몬은 “솔직히 ‘워 우먼’을 끝낸 후 내가 이 이야기의 성적 학대 측면을 지나치게 과장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걸 곰곰이 생각해보던 중에 바네사 기옌이라는 젊은 여군에 관한 뉴스가 터졌어.”

기옌은 지난해 텍사스주 포트후드에 있는 자신의 근무지에서 실종됐으나 토막 난 유해가 발견될 때까지 무단결석(AWOL) 판정을 받았다.

“그녀가 성희롱에 대해 불평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것에 대해 아무 것도 하지 않았다.

사회뉴스

그것은 나를 전혀 놀라게 하지 않았다,”라고 리몬은 말했다. “경찰이 그를 체포하러 올 때, 책임 있는 군인이 스스로 머리를 쏘았다. 

불행히도 군대에는 그와 비슷한 사람이 더 있는데, 그것이 바로 ‘워우먼’의 이야기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