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윤 대통령 취임 후 주한미군사령관과 첫 만남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0일 취임한 이후 첫 회담에서 폴 라카메라 주한미군사령관과 비공개 회담을 가졌다고

고위 관계자가 코리아타임스에 전했다.

윤 대통령

먹튀검증커뮤니티 회담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30일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과 한·워싱턴(군) 협력 등의 문제가 논의됐다”고 말했다.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임하고 있는 라카메라(58)와 윤씨의 두 번째 만남이었다.

연합군 사령부와 유엔군 사령부. 윤 회장은 지난 4월 7일 경기 평택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차기 대통령

당선자로 그를 처음 만났다.more news

서울에서 열린 90분간의 회담에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승겸 합참의장,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도 참석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을지포커스 실드 합동훈련(8.22~9.1)을 앞두고 방위력을 조율하고 군의 사기를 높이자는 취지로 회담을 가졌다고 말했다.

이번 훈련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합동훈련을 중단한 2018년 이후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군사훈련이다.

이는 북한이 7차 핵실험을 실시할 예정이고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최근 대만 방문에 이어 중국이 대만해협에 대한 군사적

압박을 강화하는 등 한반도 안팎에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윤 대통령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은 목요일 기자들과 만나 “이 장관이 모든 고위급 인사들에게 경계태세를 유지하라고 지시한 지 하루

만에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같은 날 김정은 위원장의 누나인 김여정이 북한의 코로나19 발병 원인을 남측의 전단 탓으로 돌리며

윤정권에 대한 정권의 적대감을 재차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인도에 대한 범죄”와 같은 활동 및 보복 경고.

그녀는 “(한국의) 꼭두각시들이 여전히 우리 영토에 전단지와 더러운 물건을 던지고 있다. 우리는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러가지 대응방안 검토했지만 치명적인 보복”

홍민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그녀의 호전적인 언사는 곧 도발적인 행동이 도발하고 이후에는 대립적인 남북관계가

도래할 것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2주 전 김 위원장이 윤 정부를 비판한 뒤 나온 그녀의 발언은 모든 북한 관리들의 지침이 됐다”고 말했다.

홍 대표를 비롯한 일부 전문가들은 코리아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가장 중요한 도발 형태는 핵무기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이 아닌 단거리 미사일 발사가 될 것”이라며 “이는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중국에 대한 국제적 압박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 정치적 사건의.

올해 말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전례 없는 3선 집권을 노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