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의 무더위와 싸우는 패럴림픽 선수들

도쿄의 무더위와 싸우는 패럴림픽 선수들
도쿄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은 최근 푹푹 찌는 무더위에 몸살을 앓고 있지만 아직까지 큰 건강상의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일부 운동 선수, 특히 척수 부상에서 회복 중인 선수가 대부분의 선수보다 체온

조절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주최측은 기회를 놓치지 않습니다.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양궁 경기가 열린 8월 27일 수도의 기온은 30도를 훨씬 웃돌았다.

도쿄의

먹튀검증사이트 각 선수는 약 2시간 동안 72발을 발사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파라솔 아래에서 휴식을 취하고 머리에 물을 부어 더위를 식히려고 노력했습니다.more news

오카자키 아이코(35)는 냉동 젤이 들어있는 조끼를 유니폼 안에 입었다. 쉬는 시간에는 목에 아이스팩을 대고 얼굴과 몸에 시원한 물을 뿌렸다.

그녀는 2005년 107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수백 명의 부상자를 낸 JR 다카라즈카 선의 탈선

사고 중 목뼈가 부러진 후 목 아래에서 마비되었습니다.

오카자키는 자신의 체온을 조절하는 유일한 방법은 외부에서 몸을 식히거나 물을 마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오카자키는 자신이 알고 있는 혹독한 기온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여름부터 여러 가지 방법을 생각해 보았지만 대회가 끝난 후 극심한 더위가 피해를 입었다고 인정했습니다.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공원 야외 코트에서 열리는 휠체어 테니스 대회가 오전 11시에서 오후 5시로 연기됐다. 온도가 더 시원할 때.

휠체어 테니스 선수는 코트에 더 가깝기 때문에 표면에서 반사되는 열이 더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도쿄의 고온은 8월 18일 이후 매일 30도를 넘었다. 8월 27일 수은은 34.3도까지 치솟았고 8월 28일에는 35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보됐다.

도쿄 서부 무사시무라야마에 있는 무라야마 의료 센터의 척수 부상 치료 연구과장인 후지요시 카네히로 박사는 장애인의 자율 신경이 고온에서 제대로 기능하지 않아 신체가 더 어렵게 작용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땀을 흘리거나 혈관을 확장하여 체온을 낮춥니다.

그는 패럴림픽에서 경쟁하는 것은 선수들에게 더 큰 압박을 가하고, 탁월해지고자 하는 흥분과 함께, 일부 선수들은 자신의 체온이 위험한 수준에 도달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Fujiyoshi는 “이런 무더위를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외국 선수들이 많을 것”이라며 “이것은 평범한 것과 완전히 다른 세계라는 것을 모두가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의 갑작스러운 신체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조속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선수들이 자주 휴식을 취하고 물을 섭취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얼음찜질방과 미스트팬은 다양한 장소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대회의 모든 측면을 감독하여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돕는 나카무라 히데마사(Hidemasa Nakamura)는 다양한 분야의 선수들의 건강 우선순위를 결정하기 위해 국가 패럴림픽 위원회 및 스포츠 조직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